기후변화 금융으로 관리…정부 ‘녹색금융’ 재시동

정부가 그린스완(Green Swan·기후변화로 인한 금융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녹색(그린뉴딜)산업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한다.

정부는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녹색금융 추진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었다.

금융위원회 주재로 환경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권 및 금융유관기관, 유엔 환경계획금융이니셔티브(UNEP FI), 녹색기후기금(GCF) 등 자문단이 참석했다.

올해 들어 환경 문제가 금융리스크로 이어지는 일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근본적인 대안을 모색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사태나 최근의 집중호우 등이 대표적인 그린스완이다.

정부는 정책금융기관이 녹색투자를 선도하고, 이어 인센티브를 통해 민간 자금을 끌어들일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이명박 정부가 ‘저탄소 녹색성장’ 일환으로 추진됐던 ‘녹색금융’의 재판이라고 지적한다.

이에대해 손 부위원장은 “무엇이 녹색인지를 명확히 식별함으로써 그린워싱(Green Washing·무늬만 녹색)을 방지하고 시장 혼선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