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원 “가정사? 재혼 사실무근”…해프닝된 정치권 갑론을박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강남 2채 다주택' 논란과 함께 물러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정치권의 설전이 벌어진 가운데, 김 전 수석이 "재혼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12일 정치권에서는 김 전 민정수석에 대해 재혼 등 공개 안 된 가정사가 있다며 김 전 수석을 옹호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성중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군대 동기고, 누구보다 (김 전 수석을) 잘 안다"며 "(김 전 수석이)부인하고 관계가,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도 전날 "여러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면서 김 전 수석을 두둔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같은 당 우원식 의원은 "어떤 가정사가 있는지 모르지만, 그 사정을 공개하지 않고 사직만 한다면 이해가 되겠느냐"는 반박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갑론을박은 김 전 수석 본인의 해명으로 해프닝으로 끝났다.

김 전 수석은 연합뉴스에 "저와 관련해 보도되는 재혼 등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의원도 "(인터뷰에서) 김 전 수석을 옹호하는 차원에서 얘기했는데, 팩트를 확인한 결과 재혼은 아닌 것 같다"며 번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