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與, 선거 땐 추경 외치더니 이제와선 거부”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정부여당에 대해 수해 복구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선거를 맞이해선 민심을 얻어야 하니 추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던 사람들이 막상 (집중호우로)피해를 보고 상심한 사람들에 대한 추경을 거부하는 건 납득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당정청 회의에서 현 예산을 갖고 수해를 복구하겠다면서 추경을 보류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이번 수해로 많은 사람들이 실망에 처해있다. (피해를)빨리 복구하는 데 있어 추경이란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최근 일어난 문제들을 보면 기후 변화가 너무 심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기후 변화 대처를 위한 특별기구 설치를 제안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