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하반기 개최 예정 대규모 축제 전면 취소

남양주시

[헤럴드경제(남양주)=박준환 기자]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하반기 개최 예정이었던 ‘제15회 광릉숲축제’, ‘제34회 정약용문화제’ 등 市를 대표하는 전국 단위 규모의 지역축제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13일 市에 따르면 9월부터 11월까지 열리는 광릉숲축제와 정약용문화제, 정약용 하프마라톤대회 등 대규모 축제를 추진하기 위해 준비해왔으나, 연일 지속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 추세로 인해 더욱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요구됨에 따라 감염으로부터 시민과 관광객 등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市 관계자는 “그동안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공공시설의 무기한 운영 중단과 장기간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각종 행사 및 경연대회에 필요한 사전 준비기간이 턱없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대회 연습으로 인한 방역 사각지대 및 집단감염 등 발생도 우려되어 취소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며 “대규모 인파가 몰리는 큰 행사를 제외한 소규모 행사들에 대해서는 ‘축제·행사 추진 관련 위험도 평가’ 측정 등을 통해 소관 부서별로 자체 추진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市는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광릉숲축제’가 취소됨에 따라 축제를 오랫동안 기다려온 시민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영상으로 만나는 남양주시 광릉숲축제’를 제작해 10월 유튜브를 연계한 온라인 축제로 찾아갈 예정이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