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집중호우 피해지역 복숭아 생산농가 지원 나서

[농협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홈앤쇼핑, (사)한국복숭아생산자협의회와 공동으로 총 1억원의 지원금을 조성하여 ‘집중호우 피해지역 복숭아 소비촉진 특별 할인판매’를 실시한다.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중부지방 중 충청북도와 경기도는 복숭아 주산지로, 봄철 저온피해와 주출하시기의 소비부진까지 이어져 많은 복숭아 생산농가들이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다.

이에 농협은 해당 피해지역의 복숭아 생산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13일부터 전국 주요 농협하나로마트에서 행사물량(5만박스/3kg 한정) 소진시까지 복숭아 3kg 박스당 2000원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장철훈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이번 특판행사를 통해 복숭아 소비촉진에 힘을 실어 집중호우로 많은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면서 “농협과 함께 어려움에 처한 우리 농업인들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주신 홈앤쇼핑과 복숭아협의회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과 홈앤쇼핑은 지난 2014년도부터 매년 우리 농업인 지원과 농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함께 협력해 왔으며, 이번 집중호우 피해지역의 복숭아 생산농가 지원에 이어 올해 말까지 우리 농산물 판매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