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 “식물성 오틀리 라떼, 무료 업그레이드 해드려요”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스웨덴 귀리음료 ‘오틀리’를 국내 유통하는 동서가, 커피 전문점에서 오틀리로 만든 음료 주문시 사이즈를 무료 업그레이드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하며 브랜드 알리기에 나섰다.

동서는 이달 31일까지 서울의 유명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에서 오틀리로 만든 식물성 카페 라떼 무료 업그레이드 행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참여 커피 전문점은 ▷프릳츠 ▷리브레 ▷알레그리아 ▷수수커피 ▷몽타주 ▷딥블루레이크 ▷펠트 7개 브랜드의 20개 매장이다. 추가 비용 없이 우유 대신 오틀리로 만든 식물성 라떼나 카푸치노 등을 선택할 수 있다.

마포 프릳츠 카페에서 모델들이 오틀리 음료를 마시는 모습 [제공=동서]

오틀리로 만든 라떼와 카푸치노는 식물성이고 유당이 없어 비건 뿐 아니라 우유 소화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다. 또한 우유보다 칼로리가 낮고 식이섬유 베타글루칸이 풍부해 포만감을 주며 영양분이 골고루 들어있어 건강을 생각하는 일반인에게도 좋다고 동서 측은 소개했다.

오틀리는 유럽과 미국의 커피 전문점들이 우유 대체 식물성 음료로 사용하며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지난 1월 미국 스타벅스가 오틀리 라떼 등을 식물성 메뉴에 추가했다. 특허 기술과 독특한 배합법으로 커피의 맛과 향을 더욱 높여주고 풍부한 거품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국내외 비건 트렌드를 눈여겨 본 동서가 지난 7월부터 국내 유통을 본격 시작했다. 커피와 잘 어울리는 바리스타 에디션, 깔끔한 맛의 오리지널, 달콤한 초콜릿맛이 온라인 쇼핑몰과 CU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송용각 동서 마케팅팀장은 “글로벌 비건 열풍과 함께 건강을 생각하는 식물성 음료 수요가 늘고 있으며, 우리나라 사람의 절반 이상은 우유 소화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며 “오틀리로 만든 식물성 커피 음료가 다양한 소비자의 입맛을 만족시킬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