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철관, 2분기 영업익 37억원…5분기 연속 흑자행진

동양철관 천안공장 전경. [동양철관 제공]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KBI그룹의 대구경 강관 전문기업인 동양철관이 2분기 매출 463억원, 영업이익 37억원, 당기순이익 35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2분기 흑자 전환 이후 5분기 연속 흑자 행진이다.

동양철관의 2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전년 동기 매출 357억원, 영업이익 12억원, 당기순이익 8억원 대비 각각 30%, 208%, 337% 증가했다. 상반기 실적 역시 918억원, 영업이익 52억원, 당기순이익 53억원을 기록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글로벌 경기둔화에도 불구하고 올해도 2년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수요 급감에 원자재 가격 인상이라는 최악의 시장 상황에 대부분 국내 주요 철강업체들은 2분기 적자를 면치못했다.

동양철관은 재무건전성의 지속적인 개선을 바탕으로 해외 영업력 강화와 수익성 위주의 수주에 집중한 점이 흑자 기록을 이어갈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분석했다.

동양철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시장환경은 더욱더 어렵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아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영업력 강화에 집중 할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