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AR 스마트건설 솔루션 개발

두산인프라코어가 세계적인 게임엔진 개발사인 ‘유니티(Unity)’와 손잡고 스마트건설 솔루션 고도화에 박차를 가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코리아와 건설 공정 시뮬레이터 개발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건설기계 업계에서 게임엔진 개발사와의 협력 프로젝트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가상의 건설 공정을 구현하는 ‘시뮬레이터’ 개발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유니티로부터 게임엔진과 기술 노하우를 제공받아 시뮬레이터의 기초 구조를 설계하고 주요 기능들을 개발한다.

양사가 함께 개발하는 시뮬레이터에는 굴착기를 비롯한 다양한 건설기계들이 작업하는 건설현장의 물리적 요소들을 그대로 가상 환경으로 옮기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술이 적용된다.

양사는 이 기술을 통해 계획상의 오류와 안전 사고 가능성 등을 미리 파악해 정교하고 빠른 건설 작업이 가능하도록 시뮬레이터를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는 시뮬레이터 개발 후에도 클라우드 컴퓨팅, 시뮬레이터 에디터 등의 기능을 추가해 가상 검증 기술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마케팅 측면에서도 상호 협력을 진행하며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갈 예정이다.

유니티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활용되는 실시간 3D 개발 플랫폼을 만든 글로벌 게임엔진 기업이다. 게임엔진은 그래픽 화면을 현실과 동일한 수준으로 구현해주는 기반 소프트웨어다. 유니티 게임엔진은 지난해 전세계에서 연간 370억회 이상 설치, 활용되고 있다. 정세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