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쇼핑 인기… 롯데홈쇼핑 모바일 전문관 강화

롯데홈쇼핑이 모바일 쇼핑 전문관을 확대한다. [사진제공=롯데홈쇼핑]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롯데홈쇼핑이 연령대, 라이프스타일 등을 세분화한 카테고리별 모바일 쇼핑 전문관을 확대하고 모바일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롯데홈쇼핑은 1인가구, 2030세대, 5060세대 등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이끄는 모바일 쇼핑족이 늘어남에 따라 이들의 소비 패턴을 반영한 모바일 전문관을 확대했다고 13일 밝혔다.

주문금액을 기준으로 한 롯데홈쇼핑 모바일 채널 매출은 매년 20% 이상 신장하는 추세며 올해 상반기 모바일 쇼핑 이용 고객은 전년 동기 대비 43% 올랐다. 1인 가구 전문관 레티트는 2018년 10월 오픈부터 현재까지 방문 고객 190만명을 넘었으며 MZ 세대를 겨냥해 올해 4월 오픈한 패션관의 주문금액은 4개월 만에 100억원을 넘었다.

이에 맞춰 롯데홈쇼핑은 맞춤형 상품을 강화하고 최신 트렌드와 정보 제공, 영상 콘텐츠를 선보인다. 패션관은 영 패션 브랜드 올세인츠, 뎁 등을 비롯해 2030세대를 겨냥한 잡화·뷰티 브랜드를 50개 이상 확보했다.

식품관은 전국 산지와 연계한 우수 농특산물, 제철 과일 등을 선보인다. 친환경 푸드와 비건 푸드 등 차별화 상품도 초기보다 50% 이상 늘렸다.

지난 8일 오픈한 시니어관은 젊은 감성의 패션 브랜드, 명품 등을 선보이며 동시에 로봇 청소기, 인공지능 스피커 등 편리미엄 상품도 중점 운영한다.

김인호 롯데홈쇼핑 DT 본부장은 “연령, 라이프 스타일 등 세분화된 전문관 확대를 통해 쇼핑 트렌드와 고객 니즈에 맞는 모바일 쇼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단순히 상품 판매가 아닌 재미와 정보, 다양한 즐길 거리가 가득한 모바일 채널로 지속 거듭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