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vs 혐한…좁혀질 기미 전혀 안보이는 ‘국민감정’

“지진, 쓰나미, 태풍이 사랑하는 열도가 부럽다”, “수해는 일본 책임이 아니니 사죄를 요구하지 말라”

기후변화에 따른 집중호우와 태풍이 잇따라 동아시아를 강타한 가운데 일부 한국인과 일본인들이 각각 상대방을 향해 쏟아낸 말들이다. 올 여름 들어 한국과 일본이 순차적으로 집중호우 때문에 막대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입은 가운데 조롱과 비아냥까지 난무한 셈이다. 국내에서의 ‘반일(反日)’과 일본에서의 ‘혐한(嫌韓)’은 도를 넘어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이웃한 국가 간 마찰은 전세계 곳곳에서 벌어지는 현상이고 한일갈등은 오래된 얘기지만 최근 들어 더 심화되는 양상이다. 작년 7월 일본의 한국 대법원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조치는 중대 변곡점이었다. 한일 양국은 이전에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강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역사문제로 인해 편하지만은 않은 관계였지만 일본의 경제보복조치 이후 양국관계는 한층 더 불편한 단계로 접어든 모양새다. 국내 일본제품 불매운동,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논란, 일본의 한국 주요 7개국(G7) 참여 반대 등은 일본의 경제보복조치 이후 벌어진 일들이다.

문제는 재난재해로 고통받는 상대방에 대한 조롱과 비아냥이 보여주 듯 반일과 혐한은 양국 국민들 사이에 내재화되는 모습마저 보인다는 것이다. 특히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발달과 익명성에 숨어 차별적인 발언과 자극적인 표현도 거침없이 등장하고 있다.

이에 편승하는 문화현상마저 나타나고 있다. 작년 9월 발매된 ‘주간포스트’에 실린 ‘한국인의 병리’는 대표적인 예다. 주간포스트는 해당 글에서 “많은 한국인이 분노를 조절하지 못해 10명 중 1명은 치료가 필요하다”고 주장해 한국은 물론 일본 내에서도 논란을 야기했다. 주간포스트 측은 결국 사과를 표명하기는 했으나 판매중단까지 나가지는 않았다. 단순비교는 무리지만 강원도 평창에 자리한 민간 식물원에 설치된 소녀상에 무릎 꿇고 사죄하는 조형물도 문화적인 측면에서 한일 양국에서 모두 주목을 받았다.

지난 6월 발표된 한일 국민 상호인식조사 결과 분석 자료는 일본 국민은 한국이 반일감정에 지배돼 한일 안보·경제협력을 주저하고 있으며 일본보다는 중국에 기울어져있다는 고정관념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일본 정부도 이를 기초로 경우에 따라 확산시키는 방향으로 정책을 다루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문제는 한국 정부 역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국민의 반일감정을 상수로 놓고 대일정책을 추진해왔다는 점을 부정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해당 분석 자료는 “문제는 정치”라며 “양국관계는 아무리 이익 공유의 상승작용을 일으켜도 정체성 갈등이란 구조적 제약으로 상승에는 한계가 있다. 양 사회가 반일감정과 반한감정 교차의 악순환을 넘으려면 신세대와 신사고의 진입이 가능한 제도적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