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에 갈 준비 마쳤다”…바이든·해리스, 델라웨어 윌밍턴서 첫 합동 연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왼쪽)과 러닝메이트로 지명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12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을 위해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부통령과 그의 러닝메이트로 지명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첫 합동연설에서 미국 역사상 첫 ‘흑인 여성’ 부통령 후보가 탄생한 것에 대한 의미와 책임감을 강조했다.

또, 두 사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에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대신해 미국을 구하는데 앞장서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열린 해리스 상원의원과의 합동 연설에서 “똑똑하고 강인하면서도 경험이 많은 검증된 투사인 해리스는 미국의 중산층과 서민들을 위한 부통령으로 일할 준비가 돼 있는 인물”이라고 자신의 러닝메이트를 치켜세웠다.

해리스 상원의원도 “부통령 후보란 책임을 맡은데 대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백악관에서) 일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이날 연설에서 두 사람은 미국 역사상 최초의 흑인 여성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해리스의 의미와 역할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한 연설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실패를 지적하며 “해리스와 함께 과학을 기반으로한 정확한 정책으로 기업과 학교를 안전하게 다시 열 포괄적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로이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해리스의 이야기는 곧 미국의 이야기”라며 “이민자 가족이 어떻게 미국을 풍요롭게 만드는지, 미국에서 흑인과 인도계 미국인으로 성장한다는 무엇을 의미하는지 해리스는 알고 있다”며 “그동안 저평가에 잠들어있던 소녀들, 특히 유색인종 소녀들이 깨어났다”고 자신의 러닝메이트 지명 의미를 부각했다.

해리스 상원의원도 “앞서 많은 여성의 영웅적이고 결기에 찬 희생과 결단력 덕분에 제가 존재할 수 있었다”며 여성 부통령 후보로서의 책임감에 대해 언급했다.

또, 그는 “자메이카 출신 아버지와 인도 출신 어머니는 1960년대 민권 운동에 참여해 행진하고 정의를 외치며 만났다”는 자신의 가족 이야기에 이어 “우리는 인종차별주의와 제도적 불평등에 대한 도덕적 심판을 경험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인종차별 문제에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해리스 상원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실패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해리스 상원의원과 함께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확실한 계획이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과학을 기반으로 한 정확한 정책으로 기업과 학교를 안전하게 다시 열 포괄적 계획을 세울 것”이라며 “지금은 국가를 책임지고 이끌 대통령과 부통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 민주당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12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한 연설을 통해 미국 역사상 최초의 흑인 여성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자신의 의미와 그에 따르는 책임감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AP]

해리스 상원의원은 “최악의 공중보건 위기로 미국이 휘청거리고 있지만, 대통령의 잘못된 선택으로 우리의 건강 상태와 아이들이 위기에 빠지고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제 위기에 빠져들고 있다”며 “미국은 새로운 리더십을 간절히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83일 안에 우리는 미국을 위해 더 나은 미래를 선택할 기회를 갖고 있다”며 “바이든과 내가 다시 더 나은 국가를 건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