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사진+카톡=105만원입니다”…휴대폰 복원 ‘호갱’ 주의보 [IT선빵!]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전화번호, 사진, 카톡 기록까지 복구하려면 총 비용은 105만원입니다”

휴대폰이 침수로 망가져, 데이터 복구 업체를 알아보던 직장인 최성원(38·가명)씨는 복구 비용이 새폰을 구입하는 게 나을 정도로 ‘터무니 없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더욱이 업체마다 부르는 게 값이다.

비용 차이가 무려 30만원이나 났다. 최씨는 몇 곳을 더 알아본 뒤 60만원을 부른 업체를 통해 휴대폰 기록을 복원시켰다.

여름 휴가철이 되면 침수된 휴대폰으로 인한 복원 문의가 늘어난다. 8,9월에 평월 대비 30%이상 증가한다. 방수 기능을 갖췄지만 생활방수에 그쳐 최신폰이라도 예외는 없다.

휴대폰 복원이 필요한 고객은 그야말로 ‘호갱’ 이다. 업체별로 최대 80만원에 가까운 복구비용 차이가 난다. 관련 규정이나 가이드라인이 없어 가격이 널뛰기다. 업체명에 ‘한국’,‘연구소’ 등을 표기해 마치 공식기관인 것처럼 현혹 시키는 경우도 있다. 기록을 잃은 고객들만 골탕을 먹는다.

아쉬운 건 손님 ‘부르는 게 값!’

휴대폰 복원은 전화번호문자통화기록 등 저장된 기록들을 되살리는 서비스다. 각종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부터 메모·일정(캘린더)나 인터넷검색 기록도 복구 가능하다.

업체별 비용 정산구조는 천차만별이다. 주소록·사진·카카오톡 복원을 기준으로 적게는 25만원 많게는 105만원까지 받는다.

전문기술 영역인 ‘포렌식’ 기반으로 복구가 이뤄지는 점을 이용해 부르는 게 곧 가격이 됐다. 업계 관계자는 “기술적인 이야기를 조금만 해도 손님들이 알아듣지 못한다”면서 “ 잘 알지를 못하니 가격에 의문을 갖는 경우도 별로 없다”고 말했다.

복원 실패해도 “돈 내라!”

복원 여부와 상관없이 선수금을 도입한 곳도 있다. 복원에 실패하더라도 고객이 지불해야하는 인건비 명목이다. 이마저도 가격은 2만원에서부터 20만원대까지 형성됐다.

이들은 데이터 복구에 인력 투입이 많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선수금을 받지 않는 업체 관계자는 “대개 프로그램으로 돌리는 과정”이라며 “인력이 투입돼 일일이 붙어서 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다.

선수금은 고객들에게는 이중부담이 되기도 한다. 복원에 실패해도 감내해야 할 비용이기 때문이다. 복원 확률은 60~70%정도. 휴대폰 10대 중 3대는 실패한다. 때문에 복원 실패 후 또 다른 업체를 찾는 경우도 잦다.

“인증기관?” 과장광고로 현혹

고객을 현혹하는 방법도 각양각색이다. 일부는 업체명에 ‘한국’, ‘연구소’ 등을 표기하며 각종 기관을 연상시키는 그림을 활용한다.

데이터 복원 서비스에 정부기관이 인증하는 절차나 제도는 없다. 그럼에도 소비자를 현혹하기 위해 문자와 이미지를 활용하는 것이다.

이에 더해 한 판매처에서 여러 업체를 운영하는 경우도 있다. 실제로 한 업체지만 여러 개의 사이트를 개설해 고객 유치 경쟁을 벌인다. 사이트에는 저마다 다른 장소를 표기했지만 실제는 한 장소에서 운영된다. 휴대폰 복구가 주로 택배 배송을 통해 이뤄지는 만큼 직접 방문이 드물다는 점을 악용한 사례다.

dingd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