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의 빅히트, 코로나19에도 상반기 실적 2940억원 “역대 최고”

20200813000545_0
방시혁 의장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로나19가 강타한 올 해에도 역대 최고 수준의 실적을 달성, 지속적 성장세를 입증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상반기 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매출 2940억원, 영업이익 497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빅히트는 이날 유튜브 채널로 발표한 ‘2020년 하반기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설명회’에서 이러한 내용의 잠정 실적과 사업 성과, 향후 계획을 발표하며 연내 코스피 상장을 앞두고 기업 역량을 강조했다.

올 상반기는 코로나19로 방탄소년단의 월드투어 일정을 전면 수정, 해외 활동에 지장을 받았으나 앨범 발매와 음원, 온라인 공연을 통해 여러 영역에서 수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방시혁 의장은 “빅히트가 추구하는 콘텐츠와 팬이라는 본질에 집중했다”며 ‘위닝 포뮬러’(성공 공식)의 요체인 ‘빅히트 생태계’를 언급했다. 이는 플랫폼을 중심으로 레이블, 비즈니스, 팬덤을 연결하는 실질적 사업구조를 뜻한다.

또한 지난 5월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의 합류로 확장된 ‘빅히트 레이블즈’가 실적 향상에 큰 도움이 됐다.

방탄소년단뿐만 아니라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여자친구, 뉴이스트, 세븐틴 등이 부지런히 활동한 덕분에 가온 앨범 차트 100위 내 앨범 판매량 중 40%가 빅히트 레이블즈 아티스트의 몫이 됐다.

특히 앨범 판매량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MAP OF THE SOUL): 7‘(426만장)과 세븐틴의 ’헹가래‘(120만장)를 합하면 상위 10개 앨범 판매량의 53%였다.

방 의장은 방탄소년단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연내 컴백과 엠넷 ’아이랜드‘의 우승조, 쏘스뮤직과 준비 중인 걸그룹의 내년 데뷔도 예고했다.

비즈니스 측면에서는 코로나 장기화 속 오프라인 활동 대신 IP(지적재산) 사업 확장을 기반으로 한 ’간접 참여형‘ 사업이 효자 역할을 했다. 이 부문 사업 수익 비중은 2017년 22.3%에서 45.4%로 급증했다.

아티스트와 음악 등 원천 IP를 캐릭터·세계관과 같은 ’2차 IP‘로 확장하고 이를 바탕으로 부가 사업모델을 만든 게 성과를 냈다고 빅히트는 설명했다. 실제 사례로는 방탄소년단 캐릭터 ’타이니탄‘과 일러스트북 ’그래픽 리릭스‘ 등이 제시됐다. 향후에는 한국어 학습 교재와 모바일 게임 등 출시를 예고했다.

윤석준 글로벌 CEO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또한 빅히트의 근간으로 불리는 팬덤의 역할이 강조됐다.

빅히트의 자체 플랫폼 ’위버스‘를 운영하는 비엔엑스의 서우석 대표는 론칭 1년을 맞은 위버스가 단순한 팬덤 활동 공간이 아니라 독창적인 멤버십 서비스와 콘텐츠로 팬 결집과 유입의 선순환 구조를 촉진하는 매개체라고 밝혔다.

서 대표는 특히 지난 6월 비대면 공연 ’방방콘 더 라이브‘의 공연 관람, 티켓과 공식 상품 구매, 응원봉 연동까지 모두 위버스에서 이뤄졌음을 강조했다. 이 콘서트는 세계 107개 지역에서 동시 접속자 75만 6000명을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월 ’BTS 맵 오브 더 솔 원(BTS MAP OF THE SOUL ON:E)‘을 온·오프라인에서 개최하겠다는 계획이다.

방 의장은 “비대면 시대에는 진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빅히트는 더 좋은 콘텐츠로 팬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줄 수 있도록 진정성을 담은 ’커넥트‘(Connect)에 집중해 레이블과 사업 모두에서 진화한 답을 찾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