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 개소…원스톱 지원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무역협회,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13일 삼성동 코엑스 1층에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를 열었다고 밝혔다.

센터는 국가별 해외입국자 조치, 사증 면제협정 잠정 정지국 등 해외 출입국 관련 현황을 안내하고, 중국 신속통로제도 및 아랍에미리트 신속입국제도 활용을 위한 코로나19 음성 여부 확인용 PCR(유전자증폭) 검사 병원을 연결해준다.

입국 후에는 자가격리 여부 등에 대한 상담과 전세기 운항 수요 조사 및 운항도 추진한다. 센터에는 무역협회와 대한상의, 산업부에서 파견한 인력들과 콜센터 직원까지 11명이 상주해 상담을 진행한다.

상담은 매일(공휴일 제외)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화(1566-8110) 또는 이메일(www.btsc.or.kr)로 할 수 있다. 센터 운영은 일단 올해 말까지로, 이후에는 전 세계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고려해 운영 연장 여부가 결정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우리 기업인의 국경 간 이동이 개별 기업의 경영 활동 개선뿐만 아니라 우리 경제 전반의 신속한 회복을 돕는 중요한 요소"라며 "특별 전세기 이용에 있어 종합지원센터가 중심이 돼 관계부처, 유관기관 등이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