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광글라스, 올 상반기 흑자 이어갔다…코로나19 ‘집쿡 열풍’ 일조

(위쪽부터 시계방향)보에나 드 모네와 맥스톤 프라이팬, 올라냄비, 옥타곤 텀블러 등 삼광글라스가 최근 선보인 인기 신제품[삼광글라스 제공]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생활유리제조 전문기업 삼광글라스㈜(대표 이복영, 문병도)가 올해 1분기에 이어 상반기 전체에서도 흑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외식 대신 집에서 밥을 해먹으려는 ‘집쿡’ 트렌드에 잇단 신제품 출시로 대응한 것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

삼광글라스는 올해 상반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누적 매출액 1447억원, 영업이익 43억원, 당기순이익 128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억원(1811%), 당기순이익은 79억원(163%) 증가했다.

호실적의 배경에는 사업전략 다변화가 있다. 삼광글라스는 병유리 사업 부문에서 국내 신규 거래선을 개척하고, 북미지역 수출을 늘리는 등 신규 수요 창출에 집중했다. 지난해 상반기부터 온라인채널을 재정비하고, 온라인 판매 강화에 집중한 것도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올해 상반기 온라인 매출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2배 이상 성장했다.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도 실적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5월에는 프리미엄 글라스 테이블웨어 브랜드인 보에나 드 모네로, 프리미엄 시장을 개척하기 시작했다. 쿡웨어인 셰프토프에서도 구이용 맥스톤 프라이팬, 올라 냄비 등 신제품을 선보였다.

해외 사업도 언택트를 추구하는 트렌드에 따라 온라인, 홈쇼핑 수요가 늘어나는 것에 맞춰 유럽 지역에서의 프로모션을 강화, 유럽 매출이 50%나 증가했다.

문병도 삼광글라스 대표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국내외 경기에 어려움이 예상됐지만, 임직원이 적극적으로 힘을 합쳐서 극복해 가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신규 판매 채널과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 신제품 개발 등 매출 실적을 개선할 수 있는 모든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