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햇살론 유스’ 특례보증 지원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은 연말까지 ‘햇살론 유스(Youth)’의 특례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으로 어려워진 청년층에게 생계자금 지원을 하겠다는 취지다.

특례보증은 한도가 500만원이다. 반기당 300만원 신청이 가능한 일반보증을 이미 이용했어도, 특례보증으로 500만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특례보증 신청은 올해 12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이뤄진다. 특례보증은 이용 금액에 상관없이 1회만 받을 수 있다.

특례보증은 오는 15일부터 서민금융진흥원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사전신청할 수 있다. 18일부터 서류를 가지고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예약 방문해 심사를 받으면 된다. 기존 이용 청년은 비대면 심사로 특례보증을 받을 수 있다.

햇살론 유스는 서민금융진흥원이 대학생, 미취업 청년, 사회 초년생 등에게 저금리로 생계자금을 지원하고자 올해 1월 출시한 정책 서민금융 상품이다. 올해 상반기 1만9000명에게 576억원이 지원됐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