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울산시 중기에 매출채권 보험료 할인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13일 울산광역시와 ‘매출채권보험 보험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울산시 소재 중소기업의 위기극복과 지역경제 안정을 위해 마련됐다. 신보는 매출채권 보험료의 10%를 할인하고, 울산시는 신보에 4억원을 출연해 최종 산출된 보험료의 50%를 기업당 200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울산시 소재 제조업 중소기업이다.

매출채권보험은 신보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수탁을 받아 운용하는 공적보험제도로 기업 간 외상거래 위험을 보장한다. 보험에 가입한 기업이 물품이나 용역을 외상판매한 후, 거래처로부터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의 최대 80%까지 보상해준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외상매출채권 미회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어 매출채권보험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올해 1~7월 사이 중소기업이 가입한 매출채권보험 금액은 약 13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조1000억원 증가했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매출채권보험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시 소재 중소기업의 조속한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보다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 연쇄도산 방지와 성장 견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