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차트’ 폐지·개인화 강화하자, 더 다양한 음악 듣는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음악플랫폼이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개인 맞춤형 음악 추천 큐레이션이 강화한 결과 소비자들은 더 다양한 음악을 듣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음악플랫폼 플로(FLO)는 13일 지난해 4월부터 올 7월까지 약 1년간의 이용 데이터를 분석, 이용자 한 명당 한 주간 감상한 노래의 수를 보여주는 주간 순 재생 트랙수(Weekly Unique Track)가 38곡에서 58곡으로 53%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 사람이 듣는 아티스트의 수는 평균 35명으로 약 1년 만에 46% 증가했다. 이는 음악 소비의 다양성이 확대됐다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라는 것이 플로 측의 설명이다.

[플로 제공]

이러한 결과에 대해 플로는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는 대신 다양한 차트를 도입하고, 개인화 추천 큐레이션을 강화해 차별화된 사용자경험(UX·User Experience)을 제공한 것에서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플로는 지난 3월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1시간 단위로 업데이트 되는 방식의 일간 차트를 도입했다. 5월엔 ‘내 취향 믹스(MIX) 기능을 도입, 차트 정렬 순서도 개인 맞춤형으로 재구성할 수 있도록 도입했다.

그 결과 톱10 진입곡의 변동성은 41%, 순위 변동 횟수는 24% 증가, 보다 많은 곡들이 차트인에 성공했다.

[플로 제공]

또 플로의 개인 맞춤형 음악 추천 큐레이션인 ▷ ‘오늘의 추천’ ▷ ‘좋아할만한 아티스트 믹스’ ▷ ‘나를 위한 새로운 발견’의 사용 비율이 2019년 1분기 3%에서 2020년 2분기 30%까지 증가했다.

플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림어스컴퍼니의 김순원 CPO(최고제품책임자)는 “500만 이용자를 위한 500만개의 플로가 되는 것이 목표”라며, “’마이크로 개인화’를 통해 사용자 한 명, 한 명이 플로를 내 것처럼 여길 수 있는 음악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