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기술+가상현실게임…VR로 플랜트 현장교육한다

엔지니어링 전문 교육용 가상현실 스마트 솔루션.[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에너지기술과 가상현실게임 기술을 접목시켜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된 디지털 교육 콘텐츠를 개발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플랫폼연구실 박정호 박사 연구팀이 실제 플랜트를 경험하는 것과 같이 생생하고 현실감 있는 ‘엔지니어링 전문 교육용 가상현실(VR) 스마트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정부에서는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디지털 인재양성 및 교육 인프라의 디지털 전환에 역점을 두고 있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의 일상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개발한 ‘엔지니어링 전문 교육용 가상현실 스마트 솔루션’은 플랜트 현장 체험이 어려운 관련 학과의 학생이나 기업 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에 활용되어 전문 인력 양성 등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전통적인 교육 콘텐츠는 대부분 이론위주의 교육이며 특히 실제 현장을 경험할 수 없어 고등학교·대학교를 갓 졸업한 학생이나 플랜트 현장에 새롭게 고용된 인원이 본격적인 프로젝트를 수행하기엔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다. 하지만 이 솔루션은 시공간 제약을 극복하고 체험자가 실제 플랜트를 경험하는 것과 같은 생생한 가상현실을 제공, 각종 장치 및 계기에 대한 이해와 체험, 공정의 스타트업·정상운전·비상상황 등 다양한 운전을 체험할 수 있다.

연구진이 구현한 화면은 기본적으로 주요 장치와 계기 등 플랜트의 핵심 구성 사항들을 실제와 같이 자세히 살펴 볼 수 있고, 밸브 조작·펌프 구동 등의 조작을 체험해볼 수 있다. 또한 해당 구성품에 대한 설명을 조작버튼 클릭만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도면과 플랜트 현장을 비교하며 플랜트 공정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다. 공정 스타트업·정상상태·비상상황 등 플랜트에서 발생하는 주요 이벤트에 대해 조치를 해보면서 실제 플랜트를 운전하는 것과 같은 생생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엔지니어링 교육용 가상현실 솔루션'의 교육 콘텐츠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개발해 산화탄소 포집 기술 중 최초로 녹색기술인증을 취득한 ‘KIERSOL’ 공정을 기반으로 다년간 3D게임 개발기술과 경험을 보유한 인플루전에서 솔루션을 도출했다.

에너지기술연 연구진이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공]

박정호 박사는 “이번 엔지니어링 전문 교육용 가상현실 솔루션은 4차 산업혁명 스마트 인재 양성에 이바지 할 수 있다”면서 “특히 안전과 보안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이슈 등으로 인해 실제 플랜트 현장 체험이 어려운 현 상황에서 효과적으로 플랜트 엔지니어링 교육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