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기후변화 대응 필요성 한 목소리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국회가 이번 장마기간 폭우를 계기로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모처럼 한 목소리를 냈다. 단순 응급복구를 넘어, 기후변화에 따른 중장기 대책 마련의 필요성에 공감한 것이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현안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이번 수해는 단순 여름 장마가 아닌, 기후위기에 따른 재난”이라며 “기후위기에 대응해 재해예방과 재난대응 메뉴얼을 다시 작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앞으로 더 심한 재해가 언제든지 닥칠 수 있다는 가정 아래 재난시스템 전반을 재점검해야 한다”며 “수해복구 긴급대응 수준에 그치지 않고, 항구적인 재난방지를 목표로 종합적인 재해 복구계획 수립하겠다”고 설명했다.

야권은 이 같은 활동을 위한 범 정부적인 기구 마련을 제안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은 “최근 수해 문제를 보면 기후 변화가 너무 심해졌음을 알 수 있다”며 “기후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사전 대응하기 위해 관련된 기구를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현안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4차 추경도 재차 촉구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여당이 코로나19에 전 국민에게 가구당 100만원 씩 지급한 추경은 신속해야 한다고 말했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를 복구하는데 필요한 추경에는 소극적”이라고 추경 보류를 결정한 여권을 공격했다.

김 위원장은 “선거를 맞아서는 민심을 사야되니 추경을 써야한다 했던 사람들이, 수해 앞에서 추경을 거부하는 것은 납득 불가”라고 재차 압박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