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4차산업혁명 촉진 중장기계획’ 연구착수

4차 산업혁명 용역보고회. [오산시 제공]

[헤럴드경제(오산)=지현우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11일 시청 상황실에서 ‘오산시 4차 산업혁명 촉진 중장기 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관련부서 담당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하는 4차 산업의 개념과 세부 추진계획 보고 등이 진행됐다. 이번 용역은 ▷4차 산업혁명 관련 국내외 환경과 주요정책 분석 ▷오산시 지역사회 현황분석을 통한 오산시 4차 산업혁명 촉진 모델 제시 ▷세부실행계획 수립 등의 내용으로 용역결과를 토대로 오산시 4차 산업혁명 촉진 5개년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곽상욱 시장은 “4차 산업시대에 우리시 4차 산업혁명 촉진을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이 필요하고 우리시만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모델을 제시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오산시는 지난 5월 ‘교육기반 AI특별도시’를 선언하고 AI기반 도시행정 및 개발, 교육도시 체계의 AI중심 전환을 위한 미래교육 인프라 확충,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창업훈련교육장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