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집중호우 수해지역 침수 농기계 수리 지원

수리를 위해 농기계를 수거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이번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원삼백암 일대를 비롯해 시 전역의 침수 농기계 수리를 지원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오는 8월 중순부터는 배추, 무 등 김장에 필요한 작물을 재배하는 농번기가 시작되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 농기계 수리를 지원해 농가의 시름을 덜어주려는 것이다. 수리는 시 농업기술센터와 농기계 수리업체에서 지원한다. 관리기나 예초기는 무상으로 트랙터와 기타 농업기계는 부품비만 자부담하면 된다. 시는 지난 12일부터 농경지 침수피해가 심각한 원삼백암 지역 농기계 수거를 시작했다.

시 관계자는 “농가들이 수해로 인한 피해를 하루라도 빨리 극복하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농기계 수리를 지원하는 것”이라며 “침수된 농기계가 있는 농가에선 절대 시동을 걸지 말고 물로 세척한 후 전문 정비업체에 연락해야 한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