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합종연횡’ 본격화…GS리테일·CJ ENM 맞손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유통 업계에 합종연횡 바람이 일고 있다. 급변하는 유통 환경에 적응하고 소비 트렌드를 이끌기 위해 경쟁사와 손을 잡는 일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 장기적으로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경쟁력이 있는 제품과 서비스가 우선이라는 판단에서다.

GS리테일은 CJ ENM과 손잡고 새로운 형태의 상품과 유통 모델 개발에 나섰다. 양사는 13일 서울 강남구 소재 파르나스타워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종수 GS리테일 MD(상품기획)본부장 전무와 김도한 CJ ENM 다이아TV 사업부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GS리테일과 CJ ENM의 MOU 체결은 매우 이례적이다. GS리테일과 CJ ENM은 각각 계열사 및 사업부로 GS홈쇼핑과 CJ ENM 오쇼핑부문을 두고 있는 엄연한 경쟁 관계이기 때문이다. 이번 협업이 GS리테일의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과 CJ ENM의 멀티채널네트워크(MCN) 사업부인 다이아 티비에 국한된다고 하더라도 과거에는 쉽지 않았을 협업이라는 게 업계 반응이다.

GS리테일은 자사의 유통 채널과 상품 개발력에 CJ ENM 다이아 티비의 디지털 콘텐츠 제작 역량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스토리 기반의 상품을 개발하고 신개념의 유통과 마케팅 협업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1인 가구와 핵심 디지털 콘텐츠 소비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GS리테일은 특히 CJ ENM 다이아 티비의 디지털 채널과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상품을 적극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다이아 티비와 협업해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개발하는 등 유통과 콘텐츠를 결합한 상품을 빠르게 개발해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도한 CJ ENM 다이아 티비 사업부장은 “유통 선도 기업과 협업해 빠르게 변하고 있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차별화된 콘텐츠 커머스를 선보이겠다”며 “자사 디지털 콘텐츠와 온·오프라인 유통망 간 시너지를 통해 MZ세대 영향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도 “GS리테일과 CJ ENM 양사는 이번에 개발할 신개념 협업모델을 통해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GS리테일은 앞으로도 전국 1만5000여개에 이르는 유통 채널과 상품 개발력으로 유통문화 발전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