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의원, ‘정의연 의혹’ 수사 3개월만에 檢출석(종합)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3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3일 검찰에 전격 출석했다.

이날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윤 의원은 횡령 혐의 등에 대해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오후 1시30분께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해 정의연 기부금 횡령, 안성 쉼터 리베이트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 의원의 이번 검찰 출석은 검찰이 정의연에 대한 회계 의혹 수사를 시작한 지 약 3개월 만에 이뤄졌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