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상반기 이자이익 20조원 유지…비이자이익 급증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상반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17.5% 감소했다. 코로나19 위기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을 쌓은 데 따른 것이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상반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6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8조4000억원) 대비 17.5% 감소했다. 특히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같은 특수은행의 당기순이익이 2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2%나 감소했다.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4조2000억원으로 14.8% 줄었고, 지방은행은 6000억원으로 17.2% 떨어졌다.…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49%,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6.68%로 전년 동기(ROA 0.65%, ROE 8.37%) 대비 각각 0.16%포인트(p), 1.69%p 하락했다. 전년 동기 대비 자산과 자본은 증가했지만, 순이익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총이익은 24조원으로 전년 동기(23조8000억원)에 비해 소폭 늘었다.

이자이익은 20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0.2%(389억원) 줄었다. 지난해부터 계속 떨어지고 있는 순이자마진은 2분기 1.42%로 역대 최저치를 또 다시 경신했다. 반면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9.6% 증가해 감소분을 상쇄했다.

비이자이익은 3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4000억원) 대비 7.9% 늘었다. 금리 하락에 따라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3000억원(20.4%) 늘었으며, 환율 변동성 확대로 외환 및 파생상품 관련 이익도 3000억원(29%) 늘었다. 반대로 신탁 관련 이익은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이후 영업 위축 등으로 2000억원(26.7%) 감소했다.

대손비용은 3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3000억원) 대비 157%나 늘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최근 경제상황을 반영해 선제적으로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한 영향이다.

법인세 비용은 2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8000억원) 대비 12.6%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감소 등이 원인이다.

판매비와 관리비는 11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