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의사협회 집단행동 자제해 달라”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행동 예고와 관련해 “의사협회는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대화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대한의사협회가 예고한 집단 휴진이 내일부터다”라며 “공공의료 강화와 지역별 의료격차 완화를 위해서는 의료인력의 중장기적 확대가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의사협회가 의료인력 확대에 반대해 정부와의 대화도 거부하며 집단휴진하는 것은 국민의 동의를 얻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의료인력 부족은) 코로나19에 대처하며 국민이 확인했다”며 “정부는 의대 정원 확대의 몫을 공공성이 높은 전공에 우선 배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늘어난 의료 인력은 국가방역체계와 공공의료 시스템 강화에 집중 활용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의사협회는 오는 14일 집단휴진을 예고하고 동네 개원의뿐만 아니라 전공의·전임의·임상강사·교수에게도 휴진 참여를 요청한 바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전공의 6000명에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이 중 94.8%가 총파업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의사협회는 당정이 지난 7월 23일 합의한 의대 정원 확대·공공의대 설립·한방첩약 급여화·비대면 진료 육성이라는 4가지 정책을 ‘잘못된 4대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철회를 요구했다. 의대 정원이 늘고 공공의대 확대로 의사 수가 늘면 진료의 질이 떨어질 것이라는 논리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