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2분기 474억 적자…“코로나와 재난지원금 배제 영향”

이마트 본사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이마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재난지원금 사용 제한 등의 영향으로 2분기 영업적자를 냈다.

이마트는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474억원으로 집계돼 전년 대비 적자 규모가 확대됐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5조1880억원으로 전년 대비 13.2% 증가했다. 당기순익은 서울 마곡동 부지 매각에 따른 처분이익과 이자 비용 절감 등으로 3145억원을 기록해 흑자 전환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할인점 부진이 지속된 가운데 창고형 할인점이 성장을 이어갔다. 할인점은 매출 3조5538억원, 영업적자 150억원을 기록하면서 이마트 사상 첫 분기 영업적자를 냈던 지난해 2분기 71억원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매출은 전년 대비 1.2% 감소했다.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는 고속 성장을 이어갔다.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대비 18.6%, 5.5% 증가했다. 전문점 사업은 6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지만 지난해와 비교해 영업적자 폭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특히 노브랜드 전문점은 올해 1분기 첫 흑자를 낸 데 이어 2분기에도 55억원 영업이익을 냈다.

SSG닷컴은 2분기 매출이 전년보다 42% 증가한 9317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37억원 적자를 기록했으나 작년과 비교해 적자 폭이 60억원 줄었다. 이마트 에브리데이와 신세계TV쇼핑의 영업이익은 각각 17억원, 59억원 증가했다. 신세계푸드는 급식 부문 수익성이 개선되며 1분기 40억원 영업적자를 냈던 것에서 2분기에는 24억원의 흑자로 전환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 지속에도 반기 흑자(영업이익 10억원)를 기록했다”면서 “하반기에는 그로서리(식재료) 차별화와 고객 중심 매장 확대 등을 통해 본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