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野 기본소득 채택, 시의적절…지지 획득에 도움”

이재명 경기지사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이 답이다!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미래통합당이 기본소득을 주요 정강정책으로 채택하기로 한 것에 대해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이 기본소득 의제를 받아들여서 주요 정책으로 채택하는 것은 기술혁명·4차산업혁명 시대에 아주 빠르고 정확한 선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아마 국민들의 지지 획득에도 크게 도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발 빠르게 기본소득을 주요 정책으로 추진했으면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과거 기초연금을 두고 민주당이 망설일 때 당시 통합당이 전격적으로 기초연금을 도입하면서 선거에서 상당히 덕을 봤을 것"이라며 "자칫 잘못하면 기본소득 문제도 그와 같이 될 가능성이 많다"고 했다.

이 지사는 민주당의 지지도가 처음으로 통합당에 역전된 것에 대해 "정치는 언제나 국민들의 의사를 존중하고 또 국민들 삶을 개선하는 것이어야 되는데 그런 노력을 많이 해 달라는 채찍으로 생각된다"며 지지도 하락 원인으로 "아무래도 제일 큰 영향은 부동산 문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