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잠잠하니 찾아온 불청객 ‘열대야’…전국 대부분서 발생

지난 11일 밤 강원 강릉 경포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더위를 피해 밤바다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다음날인 지난 12일 오전 강릉은 최저기온이 25.2도를 기록, 올 여름 들어 처음 열대야가 나타났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간밤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열대야가 나타났다. 장마가 끝난 남부지방은 물론 잠깐 소강상태를 보인 중부지방도 열대야 현상으로 사람들은 쉽게 잠 못 이루는 밤을 보냈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밤사이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남서풍이 유입되는 가운데 흐린 날씨가 유지되면서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못해 일부 내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열대야가 발생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현상이다. 오전 7시 기준 제주와 포항의 최저기온은 각각 28.3도와 28도에 달했고, 서울에서는 영등포구가 26.9도로 가장 높았다.

그 밖에도 ▷서울(평균) 26.3도 ▷수원 25.9도 ▷강릉 28.7도 ▷청주 25.7도 ▷대전 25.4도 ▷대구 25.8도 ▷울산 25.3도 ▷목포 26.6도 ▷광주 25.7도 ▷서귀포 26.8도 등으로 집계됐다. 다만 이날 오전 9시까지 기온이 25도 미만으로 떨어질 경우 열대야를 기록한 지역이 바뀔 수 있다.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14일까지 낮 기온이 경북과 제주도는 35도, 그 밖의 지역에서는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다. 경북 경산·구미·영천·군위·칠곡·김천·의성·울진 평지·포항·경주, 대구, 제주 북부·동부, 강원 강릉·삼척 평지에는 전날 오전 11시부터 폭염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경남 창원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경보가 발효된다. 이날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대구 35도로 예보됐다.

폭염경보는 최고 체감온도 35도를 넘는 상태가 이틀 이상 계속되거나 더위로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또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더 높겠으니 폭염 영향 예보를 참고해 건강관리에 신경 쓰면서 농업, 축산업, 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사이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북 북부, 경북 북부 내륙, 전라 내륙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