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아버지 살해 30대에 ‘무기징역’ 구형

[헤럴드경제]여자친구 아버지를 살해하고 여자친구는 물론 그의 어머니에게 상처를 입힌 혐의(살인 등)로 구속기소 된 A(32)씨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12일 전주지법 정읍지원 제1형사부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의 범행으로 한 가정의 가장이 살해됐고 모녀가 중상을 입었다"며 "범행 수법도 잔인해 피고인을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 무기징역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A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며 "다만 순간의 화를 참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렀을 뿐 살인할 의도는 없었다"고 변론했다.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9월 9일에 열린다.

A씨는 지난 6월 17일 오후 9시께 전북 정읍시 산내면 한 주택에서 여자친구 B씨의 아버지(67)를 흉기로 살해하고 B씨와 그의 어머니에게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이날 B씨 집을 찾았다가 B씨 아버지가 교제를 반대하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