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2100년 도시기본계획 주춧돌 놓는다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지역의 미래를 주민과 함께 고민하고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향후 100년을 내다보는 장기적인 도시계획이 필요하다 판단하고 이달부터 ‘종로 도시기본계획 2100’ 수립·용역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관내 행정구역 전역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도시기본계획 2100은 ‘종로구 정책 전 분야 계획수립의 기본이 되는 종합계획’이다. 지역 특성을 반영한 물리적인 공간 부문(토지, 주택, 교통, 기반시설 등)과 비물리적인 부문(경제, 산업, 환경, 에너지, 사회, 문화, 복지 등)을 폭넓게 다루며, 앞으로 종로구가 나아가야 할 장기적인 틀을 마련하는 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내용으로는 ▷종로구 현황 진단 및 도시계획과제 도출 ▷2030서울플랜(도시기본계획) 및 생활권계획의 부문별 세부계획 수립 ▷사람중심 명품도시, 지속가능한 건강도시의 세부적인 정책방향 마련 ▷공원·녹지 등 도시생태적 요소를 중점적으로 고려한 계획 수립 ▷용도지역·지구(경관·고도지구) 높이 층수완화 가능방안 ▷창신·숭인 채석장 부지 활용방안 ▷기존에 수립돼 있는 지구단위계획 종합적 재검토 등이 있다.

구는 이를 토대로 추후 지역생활권별 중심지 육성방안과 생활SOC 확충방안, 지역 맞춤형 사업 발굴 및 발전구상에 대한 공간관리지침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고자 한다.

아울러 구는 도시계획 시작 단계서부터 주민 참여를 이끌어 내기위해 오는 21일까지 ‘종로 도시기본계획 2100 주민참여단’을 모집한다. 참여단은 추후 도시기본계획의 이해 및 공론화, 종로구 미래상 설정 및 계획과제 도출, 계획과제별 핵심이슈에 대한 추진전략 구체화 등의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지원 자격은 종로구에 주소를 두고 있는 주민, 지역단체, 전문가 등으로 동별 15명씩 17개동 총 255명 규모로 선정한다. 모집분야는 총 다섯 가지로 ①도시·교통 ②역사·문화·관광 ③복지·교육·여성 ④경제·산업·일자리 ⑤환경·안전 등이 있다.

참여를 원할 시 구청 홈페이지(https://www.jongno.go.kr)에서 신청서 서식을 다운로드해 작성한 후 구청 홈페이지 내 ‘통합신청’에서 온라인 제출하거나 담당자 이메일(jins43@mail.jongno.go.kr) 또는 팩스(02-2148-5828)로 신청하면 된다.

구는 희망분야, 성별, 연령 등을 고려해 오는 26일 선정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도시개발과(02-2148-2666)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종 구청장은 “이번 ‘종로 도시기본계획 2100’의 수립·용역을 통해 백년대계를 이끌 기반을 구축하고자 한다. 합리적이면서도 실현 가능한 계획이 될 수 있도록 지역 현황과 실정을 가장 잘 알고 있으면서 내가 사는 곳에 애정을 지닌 주민 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jycafe@heraldcorp.com

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