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권력형 비리 사라졌다’는 윤도한에 “마지막까지 불통”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3일 “문재인 정부에서 권력형 비리가 사라졌다”는 윤도한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퇴임 인사를 두고 “어이가 없다”며 날을 세웠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과 행정관, 도대체 기소 안 된 사람을 찾기 어려운 경인데 이게 뭔 소리냐”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수석은 전날 이임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는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민주주의의 전형이자 모범”이라며 “문정부 출범 이후 권력형 비리가 사라졌다. 내가 옆에서 보고 느끼고 경험한 것으로, 역대 어느 정부보다 깨끗하다”고 평가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뇌물사건과 감찰 무마 사건은 권력형 비리 아니냐”며 “게다가 라임·옵티머스 사태 등의 수사가 줄줄이 걸려 있는데 대체 뭔 소리를 하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분이 무려 국민소통수석이란다”고 꼬집으며 “이 정권이 얼마나 불통인지 마지막 순간까지 몸으로 보여 주고 떠난다. 하여튼 이 정권은 말이 안 통한다”고 비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