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호우피해지역 복구손길 보낸다

최대호 안양시장.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안양시는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자매·우호도시 수해복구에 자원봉사단을 파견한다고 12일 밝혔다. 기간은 오는 17일부터 28일 사이에 집중될 것으로 예정됐다.

시는 지난 1996년부터 강원도 영월군 등 전국의 11개 지자체와 자매결연을 맺어 최근까지 상호교류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시는 자매도시 중 피해정도가 심각한 영월, 연천, 예산, 장수, 함평, 하동 등 6개 지역을 대상으로 시 자원봉사단과 공무원을 보내 복구에 힘을 보태고, 곳에 따라서는 수재민들에게 도움 될 생활필수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각 사회단체 참여도 적극 권장하는 가운데 동 단체별 결연지역에 대해 인력과 물품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향후회 별 고향돕기 모금활동도 펼친다.

시는 최근 여름철 호우 피해를 입은 괴산, 영월, 울산 등에도 수해복구지원단을 파견한 바 있다. 또 농촌일손돕기와 농산물 직거래를 통해 자매도시와의 우정을 쌓아오는 중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TV와 매스컴에서 수해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지켜봤다. 당장이라도 한걸음에 달려가 돕고 싶은 마음뿐”이라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