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끔찍한 전염병 전 세계에 퍼지게 놔둔 중국에 아주 화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화가 났다’는 직접적인 발언을 하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등을 자신의 치적으로 거론하던 도중 “하지만 나는 중국에 매우 화가 났다. 이 끔찍한 질병이, 이 끔찍한 전염병이 우리나라와 세계에 들어오도록 놔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막을 수 있어야 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을 중국에 돌린 뒤 “나는 중국에 아주 화가 났다”고 재차 언급했다.

그러고는 더 이상의 질문을 받지 않고 브리핑을 마쳤다.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급감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확산 책임을 중국에 돌리며 공세 수위를 점점 높여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라디오 프로그램 '휴 휴잇 쇼'와 인터뷰에서도 “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매우 좋은 관계였다. 그는 훌륭한 신사다. 그러나 그들이 중국 바이러스와 관련해서 한 일로 나와 그의 관계는 더는 좋지 않다”며 비판적 발언을 하기도 했다.

또, “내가 선거에서 이기지 못하면 중국이 미국을 차지할 것”이라며 “내가 선거에서 지면 여러분은 중국어를 배워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 간 ‘누가 더 중국에 세게 나가느냐’ 경쟁이 붙은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미 CNN 방송은 보도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