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시몬스, 수해지역 농수산물 1억원 구매 지원

안정호 시몬스 대표. [헤럴드]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수면 전문 브랜드 시몬스(대표 안정호·사진)가 한국 시몬스의 본사가 위치한 경기도 이천 지역에서 코로나19와 최근 지속된 폭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농가 지원에 나선다.

시몬스 침대는 코로나19와 함께 역대 최장기 장마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이천 지역 농가를 격려하기 위해 약 1억 원 상당의 지역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이천 지역 특산물인 쌀을 비롯하여, 복숭아 등 시몬스 침대가 구매한 농산물은 임직원과 협력사에 전달될 예정이다.

시몬스 침대 안정호 대표는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본사를 오가며 주변의 논, 복숭아밭 등 물에 잠긴 수해 현장을 직접 보고 안타까움을 느꼈다”며 “시몬스 침대는 이천시의 시민이자 이웃으로서, 최근 연이은 폭우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농산물을 구매하여 주변과 나누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던 시기인 지난 3월, 타격을 입고 있는 대리점주 및 위탁판매대행자를 위해 총 10억 원 규모의 유통점 지원책을 실시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모든 의료 시설이 비상인 가운데, 도움이 절실한 소아 환우들을 돕기 위해 삼성서울병원과 업무 협약을 맺고 의료비 3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더불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안 대표 본인 연봉을 반납해 재난지원금을 조성, 임직원 450여 명에게 각 30만 원씩 지급하기도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