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박원순·오거돈 겪고도…민주, 성추행 문제 판단력 상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 사장과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데 대해 "명백한 증거에도 경찰 조사 핑계를 대며 공당의 책임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은 오거돈·박원순 사건을 겪고도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 판단력을 완전히 상실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부산 사하경찰서는 전날 부산 사하구의 한 식당에서 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 사장과 여직원 등 2명을 성추행하고 술을 강요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 이 시의원의 모습은 폐쇄회로(CC)TV에 찍히기도 했다.

하 의원은 "민주당이 자당 소속 부산시의원의 성추행은 사과하면서 즉각적인 징계는 외면했다. 경찰 조사 결과를 보겠다는 것"이라며 "이번 사건은 명백한 성추행 증거인 CCTV 영상 화면도 제시됐다"고 했다.

이어 "이 시의원은 일회성이 아닌 반복적으로 성추행을 자행했다"며 "그것도 딸이 보는 앞에서 모멸감을 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증거사진을 보면 너무나 명확한 성추행임을 알 수 있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즉각적인 징계를 외면했다"고 질타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