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LS·두산, 도시가스 ‘폐압’ 활용 신재생발전 사업 진출

한화파워시스템과 LS일렉트릭, 두산퓨얼셀은 12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감압발전 시스템 상품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황원일 LS일렉트릭 사업부장, 이승준 두산퓨얼셀 본부장, 손영창 한화파워시스템 사업담당, 허경일 한화자산운용 본부장. [한화파워시스템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한화와 LS, 두산이 손을 잡고 도시가스 폐압을 활용한 친환경 발전사업에 나선다.

한화파워시스템과 LS ELECTRIC(LS일렉트릭), 두산퓨얼셀, 한화자산운용은 지난 12일 서울 소공동 더플라자 호텔에서 도시가스 폐압 활용 신재생 발전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4사는 도시가스 공급 과정에서 버려지는 압력(폐압)을 재활용하는 데 협력하고,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도 적극 부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도시가스 정압소(압력을 낮춰 주는 시설)에서 고압의 가스를 각 가정에 보낼 때 압력을 낮추는 감압 과정을 거치는데 이때 버려지는 가스 압력을 에너지원으로 삼아 신재생 발전사업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한화파워시스템은 폐압을 전기로 회수하는 터보 팽창형 발전기(TEG) 설비 생산과 공급을 수행하기로 했다. 터보 팽창형 발전기와 연료전지를 연계할 경우 도시가스 정압소 안에 수소 충전소 설치도 가능하기 때문에 폐압 회수뿐만 아니라 미래형 수소 사업으로도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LS일렉트릭은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스마트그리드 등 스마트에너지 분야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연료전지 사업모델을 구체화하고, 향후 사업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았다.

두산퓨얼셀은 연료전지 주기기를 공급하고 장기서비스계약(LTSA)을 담당할 계획이다. 한화자산운용은 민간영역의 금융조달과 전문적인 금융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버려지는 미활용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에너지 업계에서는 폐압 발전도 신재생 에너지로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공장이나 발전소에서 배출하는 뜨거운 수증기나 사용 후 버려지는 온수와 같은 폐열, 폐압 등이 대표적이 사례다.

한화와 LS, 두산의 에너지 전문 자회사들은 폐압 발전의 사업화를 위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화파워시스템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각 분야 선두 기업들과 함께 미활용 에너지 발전사업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그린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친환경 솔루션 공급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