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난설헌의 시가 발레로…국립발레단 ‘허난설헌-수월경화’ 공연

'허난설헌-수월경화' [국립발레단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조선의 여류시인 허난설헌의 시가 발레가 됐다.

국립발레단은 오는 21~23일 서초동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허난설헌-수월경화(水月鏡花)’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허난설헌-수월경화’는 조선 중기의 천재 여류 시인 허난설헌의 시를 형상화한 작품이다.

2017년 초연한 이 작품은 국립발레단 솔리스트 강효형의 안무작이다.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현대 발레와 접목해 국내외에서 호평받았다.

강효형은 허난설헌의 시 ‘감우’(感遇)와 ‘몽유광상산’(夢遊廣桑山)에 등장하는 잎, 새, 난초, 바다, 부용꽃 등 다양한 소재를 무용수의 움직임으로 형상화했다.

시인 역은 신승원과 박슬기가, 시인 파트너 역은 이영철과 이재우가 맡는다.

초연과는 달리 이번 공연에선 국악 라이브를 무용수의 동작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경기가야금앙상블, 거문고연주자 박우재 등이 연주자로 참여한다. 거문고 연주자 김준영이 음악감독을 맡았다.

객석은 거리 두기 좌석제로 운영된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