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만가구 공급계획 중 39만가구는 정비사업 공급…서울은 36만가구 예정

수도권 127만가구 주택 공급 계획 [국토교통부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수도권 127만가구 공급계획 중 84만가구가 공공택지를 확보해서 공급되고 39만가구는 재건축과 재개발 등 정비사업으로 공급된다. 나머지 4만가구는 소규모 정비사업이나 노후 임대 재건축 등 기타 사업을 통해 공급된다.

127만가구는 올해에는 17만9000가구, 2021년에는 20만1000가구, 2022년엔 19만5000가구 공급될 예정이다. 나머지 65만3000가구는 2023년 이후로 예정돼 있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수도권에 공급하기로 한 주택 물량 총 127만가구의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127만가구 중 정비사업 물량은 정부가 도입하기로 한 공공 재건축·재개발을 통해 공급하는 물량에다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올해 이후 입주자 모집이 예정된 기존 민간사업 물량을 더한 것이다. 정부 대책과 관련 없는 민간사업 물량도 포함됐다.

지역별로 보면 시울시에 36만4000가구, 인천에 15만1000가구, 경기도에 75만7000가구가 분배된다.

이중 서울시에 공급되는 36만4000가구는 공공택지를 통해 11만8000가구, 정비사업으로 20만6000가구, 기타 사업으로 4만가구가 공급된다.

서울 강남과 강북으로 쪼개 보면 강남은 6만가구, 강북은 5만1000가구로 골고루 분배됐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동남권은 강동구가 1만4000가구로 가장 많고 강남구 1만3000가구, 송파구 8000가구, 서초구 6000가구 순이다.

서울 공공택지를 통한 입주자 모집 물량은 올해 1만3000가구를 시작으로 내년 1만가구, 2022년 1만3000가구가 예정돼 있다.

올해는 고덕 강일, 수서역세권. 서울 양원 등 물량을 공급하고 내년에는 성동구치소, 강서 군부지 등이 계획돼 있다.

특히 사전청약제를 태릉골프장 등에 적용해 공급 일정을 앞당길 예정이다.

서울시에서 나오는 정비사업 물량 20만6000가구 중 기존 민간 정비사업에서 나오는 것이 11만6000가구이며 공공 재개발·재건축 물량은 9만가구다.

국토부는 127만가구 외에도 민간이 주택법, 도시개발법 등에 따라 직접 택지를 개발해 공급하는 주택물량도 연평균 4000~5000가구로 예상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규택지는 사전청약제 등을 통해 공급 일정을 최대한 앞당기고, 고밀 재건축과 공공재개발 등 정비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사업공모, 선도사례 발굴 등 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