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 영변 핵시설 주변 범람…핵시설 손상 가능성”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12일(현지시간) 북한 영변 핵시설 주변 구룡강 범람으로 핵시설 손상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28노스 홈페이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의 핵 프로그램 메카인 영변 핵시설 주변 구룡강이 범람해 핵시설 손상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12일(현지시간) “지난 6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에서 구룡강 수위가 지난달 22일 사진과 비교해 급격히 높아졌다”며 “상당한 홍수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마 지난 몇 년간 최악의 수준”이라고 밝혔다. 38노스는 이어 북한 당국이 홍수에 대비해 구룡강 제방을 지속 보수해왔지만 올해 홍수는 막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위성사진에서는 구룡강을 가로지르는 댐이 침수된 장면도 포착됐다.

38노스는 이에 따라 핵시설 전력망, 냉각수 공급 파이프라인 등이 손상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5MW급 원자로 및 실험용경수로를 거론했다. 38노스는 “5MW 원자로는 꽤 한동안 가동되지 않은 것 같고 실험용경수로도 아직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이들 시설 모두 지속적인 물 공급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난 8~11일 영변 핵시설을 부분적으로 촬영한 위성사진에서는 불어난 강물이 다시 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38노스는 이와 관련 우라늄농축공장(UEP) 같은 주요시설들이 홍수피해를 피했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 분석했다.

한편 최근 북한의 강우량은 최악의 홍수피해를 기록한 2007년보다 심각한 수준으로 평가된다.

2007년에는 일주일 간 500~700㎜의 비가 내렸는데, 강원도 평강군에선 지난 1일부터 6일까지 854㎜의 비가 내려 북한 연평균 강우량 960㎜에 육박했다.

개성의 경우 같은 기간 423.9㎜의 비가 내렸는데 8월 평균 강우량 267.7㎜의 1.5배를 넘어서는 수치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