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시간 먹통에 날아간 111억원”…문어발 페이의 함정

“4시간 먹통됐을 뿐인데 111억원이 날아갔다.”

지난 12일 네이버페이가 서비스 오류를 일으켰다. 페이와 연계된 결제·쇼핑 등 다수의 서비스도 먹통이 되면서 이용자와 판매자들의 혼란이 벌어졌다.

주요 결제수단으로 자리잡은 간편결제는 유통·금융·전자상거래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와 연계되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문어발식’ 확장은 이번 네이버페이 오류와 같은 상황에 어마어마한 손실을 발생시켰다. 이에 간편결제 오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4시간 마비로 111억원 증발…쇼핑 피해 커= 네이버페이는 지난 12일 오전 11시 40분부터 오후 3시 44분까지 약 4시간 동안 오류를 일으켰다. 이 시간 동안 마비된 거래액은 약 111억원으로 추정된다.

네이버페이의 2분기 거래액은 약 6조원으로, 한달에 2조원이라 가정하면 하루 평균 667억원이 거래된다. 4시간이면 111억원 남짓이다. 1초당 77만원이 날아간 꼴이다.

현재 네이버페이에 연동된 서비스는 네이버통장, 네이버쇼핑, 스마트스토어, 충전, 온·오프라인 결제 등 다양하다. 특히, 네이버 사업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쇼핑은 페이와 연계된 혜택을 다수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의 오픈형 쇼핑몰 ‘스마트스토어’의 경우, 관리자 페이지가 페이와 연동돼 있다.

오는 14일 ‘택배 없는 날’을 앞두고 페이가 먹통이 되면서 주문 접수 및 배송처리 등 판매 전반에 영향을 끼쳤다. 네이버쇼핑뿐 아니라 일반 온라인쇼핑몰도 네이버페이를 결제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

▶140조원 간편결제 시장…문어발식 확장에 손실규모도 막대= 네이버페이 뿐만 아니라 카카오페이, NHN페이코 등 간편결제 시스템은 이제 전국민의 주 결제 수단으로 자리잡았다.

지난 6월 네이버페이 결제자수는 1300만명을 돌파했다. 카카오페이의 월간실사용자수(MAU)는 1900만명에 달하며, NHN페이코 가입자도 지난해 말 기준 1000만명 수준이다.

시장 규모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간편 결제·송금 시장은 약 140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네이버페이 올 1분기 거래액은 전년동기 대비 46% 성장한 5조원을 달성했고, 2분기에는 6조원을 돌파했다.

카카오페이 거래액도 2분기 기준 14조8000억원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 늘어났다.

이렇게 시장이 확대되면서 연계된 서비스도 늘어나고 있다. e커머스(전자상거래) 등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의 유통·금융 분야까지 ‘문어발’식 서비스 확장이 이뤄졌다.

그러나 연계된 서비스가 수개에 달하는 상황에서 이번 네이버페이 오류처럼 한번 시스템이 마비되면 손실금액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카카오페이, NHN페이코 등도 언제 어떻게 오류가 발생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네이버는 이번 오류에 대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며 “이용자들에게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