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생명, 폭우 피해자 특별금융지원

DGB금융센터. 출처=DGB생명보험.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DGB생명보험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특별 금융지원을 시행한다.

DGB생명은 이번 폭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의 보험료 납입을 유예하기로 했다. 보험료 납입유예는 피해일로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가능하며 유예기간 중에도 가입된 보험약관에서 명시한 보장은 그대로 지원한다.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은 원리금 상환을 일정 기간 유예하고 미납이자에 대한 가산이자도 면제받을 수 있게 했다. 상환을 유예한 보험계약대출 원리금의 경우 분할납부를 지원하며 분할납부 기간은 대출원리금 규모 500만원 이하면 1년 이내, 500만원 초과 시에는 2년 이내에서 정할 수 있다.

또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 보험금지급청구가 접수되면 예상되는 추정보험금의 50% 범위에서는 조기 지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특별 금융지원은 지난 1일부터 소급 적용해 다음해 1월 31일까지 시행될 예정이다. DGB생명 콜센터 혹은 서울고객센터 및 전국 지점을 통해 ‘재해피해확인서’를 제출하면 신청할 수 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