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의료시설용 바닥재 시장 공략 강화

LG하우시스는 의료시설 전용 시트 바닥재 ‘LG Z:IN(LG지인) 바닥재 프레리(PRAIRIE)’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LG하우시스 제공]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LG하우시스가 의료시설용 시트 바닥재 신제품을 새롭게 선보이며 관련 국내외 시장 공략에 힘을 쏟고 있다.

LG하우시스는 내구성과 위생성, 다양한 디자인을 갖춘 시트 바닥재 ‘LG Z:IN(LG지인) 바닥재 프레리(PRAIRIE)’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LG Z:IN 바닥재 프레리’는 제품 표면부터 하부까지 동일한 단일층 구조로 마모에 의한 디자인 변화가 적고, 내구성이 우수해 의료장비의 이동이나 보행량이 많은 공간에서도 장기간 사용이 가능하다.

특히 시트 바닥재 특성상 이음매가 적어 제품 틈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세균 번식을 최소화 할 수 있고, 향균성능과 내화학성·내오염성까지 뛰어나 위생성이 요구되는 의료시설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LG하우시스는 기본 색상인 그레이, 베이지부터 생기 있는 오렌지 컬러까지 총 20종의 다양한 컬러와 패턴을 출시해 병원 공간별 최상의 인테리어를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LG하우시스는 지난 2015년 국내 업계 최초로 의료시설 전용 바닥재인 ‘오리진’을 출시한 이래, ‘스페이스’, ‘유나이트’ 등 의료시설용 바닥재를 미국, 중국 등의 글로벌 시장에 잇따라 선보이는 등 국내외 의료시설용 바닥재 시장을 지속 공략하고 있다.

박귀봉 LG하우시스 장식재사업부장 전무는 “의료시설용 바닥재는 위생성과 내화학성 등 품질 기준이 까다롭고 검증된 제품을 선호하는 고객 특성상 시장의 진입장벽이 높아 그 동안 수입산 제품이 주를 이뤘다”며 “앞으로도 브랜드 파워 및 차별화된 기술력과 디자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의료 및 교육 시설 공급을 확대하고, 글로벌 의료시설용 바닥재 시장에서의 입지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