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오늘부터 집중호우 종합금융지원센터 운영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14일부터 금융감독원 전국 11개 지원에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가 설치된다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밝혔다.

종합지원센터는 은행·보험·서민금융 등 각 업권과 연계하여 피해지역 주민들과 기업들의 자금 애로를 종합적으로 상담하는 한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안내하고, 필요한 지원을 원스톱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또 각 지원별로 피해현장 전담지원반을 구성해 주요 피해지역을 방문, 피해현황과 애로사항등을 파악하고 맞춤형 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다. 지원반은 금감원과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시중은행, 보험사 등으로 구성된다.

특별재난지역같은 피해지역에서는 은행, 보험사, 신보, 농신보 등 금융기관의 각 지점에서도 수해피해기업 전담 창구가 운영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 12일 집중호우 피해 지원을 위해 보험료 납입 유예, 보험금 신속 지원, 대출·보증 상환유예 및 만기연장, 신보와 농신보의 재난복구자금 특례보증, 채무조정 등의 지원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