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본투글로벌·우리은행과 ICT기업 글로벌 진출 지원키로

(왼쪽부터)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와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 서동립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기술보증기금 제공]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이 우리은행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본투글로벌센터와 함께 13일 ICT혁신기술기업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우수한 ICT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스타트업들이 해외 시장을 개척할때 필요한 금융과 비금융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협약에 따라 본투글로벌센터는 ICT 분야의 우수 기업을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추천된 기업이 해외 진출하는데 필요한 자금에 대해 우대 보증을 제공하게 된다. 우리은행은 기업이 부담하는 보증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추천을 받은 기업은 본투글로벌센터를 통해 해외 진출과 관련된 회계, 특허 등의 전문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기보는 지난 2018년 12월부터 글로벌 진출을 위해 해외에 자회사를 두거나 해외 자회사 설립 예정인 국내 기업들을 지원하는 해외진출 보증제도를 도입했다. 올해도 해외진출 보증으로 10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세 기관의 협업으로 사업 초기부터 해외시장을 목표로 하는 기업이 많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기보는 역량 있는 ICT 분야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비금융 지원을 통해 해당 기업들이 글로벌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