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日 수출규제 대응, 1900억 ‘소부장 펀드’ 조성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IBK기업은행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는 ‘IBK-BNW 산업 경쟁력 성장 지원 사모펀드(PEF)’를 조성했다고 14일 밝혔다.

‘IBK-BNW 산업 경쟁력 성장 지원 사모펀드’ 규모는 총 1900억원이다. 기업은행과 BNW인베스트먼트가 공동 운용할 예정이다.

투자 대상은 반도체, 2차 전지, 5G 통신, 디스플레이, 전기자동차 등 신성장 산업 분야에서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추진하는 혁신 기술력 보유 중소·중견기업이다.

성장 유망 기업의 운전자금, 연구개발 자금, 시설 확충 자금, 해외 기술력 우수 기업 인수합병(M&A) 자금 등 기업의 성장단계별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1년 넘게 지속되는 상황에서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게 모험자본 투입을 확대하기 위해 조성했다”며 “적극적인 투자로 국내 기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