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1900억원 규모 ‘소·부·장’ 사모펀드 조성…BNW인베스트먼트 공동운용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IBK기업은행은 14일 소재·부품·장비 산업(소부장)의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는 'IBK-BNW 산업 경쟁력 성장 지원 사모펀드(PEF)'를 조성했다.

기업은행은 14일 총 1900억 규모의 소부장 펀드를 BNW인베스트먼트와 공동운용한다고 밝혔다.

투자 대상은 반도체, 2차 전지, 5G 통신, 디스플레이, 전기자동차 등 신성장 산업 분야에서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추진하는 혁신 기술력 보유 중소·중견기업이다.

이들 기업에 운전자금, 연구개발 자금, 시설 확충 자금, 해외 기술력 우수 기업 인수·합병(M&A) 자금 등 성장단계별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1년 넘게 지속하는 상황에서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모험자본 투입을 확대하기 위해 펀드를 조성했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