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 이번 주말 정말 끝나나요?

역대 최장 기간 이어졌던 중부지방 장마가 이번 주말을 기해 드디어 끝날 것으로 전망된다. 긴 장마 기간만큼 여름철 폭염 강도는 줄겠지만, 예년보다 늦어진 8월 말~9월 초까지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 장마는 주말인 오는 16일께 54일 만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보됐다. 역대 최장 기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장마가 더 길어질 특별한 변수는 보이지 않는다. 주말을 기해 장마전선이 약화될 것이라는 점은 거의 확정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잠시 소강상태를 보였던 비구름이 주말께 다시 발달해 일부 지역에 폭우를 내릴 것으로 보여 마지막까지 주의가 필요하다. 14~15일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청 북부, 서해 5도 등에 많은 곳은 300㎜ 이상 비가 뿌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북한지방에 위치한 차고 건조한 공기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중부지방으로 유입되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 사이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수대가 형성되겠다”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이며, 강수량의 지역 편차가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마가 끝난 다음주에는 중부지방에도 폭염과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긴 장마 기간에 따라 폭염 일수 자체가 줄어 지표면이 달궈지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역대급 폭염’은 오지 않을 것으로 보이나, 예년보다 늦은 8월 말부터 9월 초까지 폭염과 열대야가 언제든지 나타날 수 있다. 9월 기온도 뒤늦은 북태평양고기압 세력에 따라 평년보다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서울, 경기, 강원 영서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는 16일까지 낮 기온이 경북은 35도 이상, 그 밖의 남부지방과 강원동해안·제주도에서는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 습도도 높아 체감온도는 더욱 높을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와 함께 농업·축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윤호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