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차관 “배추 등 농산물 작황 나쁘지 않아…조기 가격안정 기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최근의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채소류 등 농수산물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채소류 등의 작황이 나쁘지 않다며 신속한 가격안정이 기대된다고 밝혀 주목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 및 정책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최근 산지 기동반을 통해 주요 재배지를 점검한 결과 다행스럽게도 배추 등 농산물 작황이 나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마가 끝난 후 생산과 출하가 본격적으로 정상화된다면 신속한 가격 안정을 기대해 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14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및 정책점검회의 겸 물가관계 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그는 또 “보관·비축이 어려워 가격이 크게 상승한 상추 등 시설채소는 생산지가 전국에 걸쳐 있고 생육기간이 짧다”며, “향후 충분한 일조량이 확보된다면 단기간 내 수급 안정이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시설채소 가격이 매년 장마기간에 상승하지만 장마가 끝난 후엔 안정화하는 경향을 반복했던 경험에 비추어볼 때, 올해도 역대 최장 장마가 종료되면 가격안정이 기대된다는 의미다.

김 차관은 하지만 “향후 태풍과 폭염 등으로 추가 피해도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는 농산물 수급·가격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공급물량 확대와 생산지원 등 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농산물 가격 할인행사와 할인쿠폰 지급 등을 통한 소비자 부담완화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하반기 핵심 과제로 소비 등 내수 회복을 꼽았다. 그는 재정집행에 속도를 내면서 “8대 소비쿠폰 집행, 농수산물 소비촉진 행사, 지역사랑 상품권 및 온누리 상품권 추가 발행 등이 8·17 임시공휴일, 추석 연휴 등과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홍보와 방역·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정책과제와 관련해서는 “최근 발표한 서비스산업 해외진출 촉진방안에 이어 공공계약제도 3대 혁신방안, 바이오산업 육성방안 등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며, “투자지원을 담은 세법개정안 등 주요 입법과제가 조속히 시행되도록 국회와의 소통과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