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수해·코로나 외부지원 안 받는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3일 노동당 정치국회의 에서 “세계적인 악성비루스전파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현실은 큰물 피해와 관련한 그 어떤 외부적 지원도 허용하지 말며 국경을 더욱 철통같이 닫아 매고 방역사업을 엄격히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

북한은 심각한 수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이중고에 직면해 자력갱생으로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수해와 코로나19를 ‘두 개의 도전·두 개의 위기’라고 규정하면서도 외부지원은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김 위원장 주재로 전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위 제7기 제16차 정치국회의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회의에서는 큰물(홍수) 피해 복구 및 인민 생활 안정 보장, 코로나19에 따른 국가비상방역체계 유지 및 방역사업지휘체계 완비, 개성 완전봉쇄 해제, 당 중앙위 신설부서 설치 등에 대해 토의·결정했다. 또 오는 10월10일 당 창건 75주년을 앞두고 준비 점검과 대책을 협의했다.

회의에서는 우선 수해 복구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통신은 이번 수해로 3만9296정보(약 390㎢)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고 살림집(주택) 1만6680여세대, 공공건물 630여동이 파괴·침수되고 많은 도로와 다리, 철길, 발전소 언제(둑)가 파손되는 등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서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고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우리 국가는 세계보건위기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한 방역전을 힘있게 벌리는 것과 함께 예상치 않게 들이닥친 자연재해라는 두 개의 도전과 싸워야할 난관에 직면해 있다”며 “당과 정부는 두 개의 위기를 동시에 극복하기 위한 올바른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입체적이고 공세적인 투쟁에서 세련된 영도예술을 발휘해야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나 코로나19와 수해라는 이중고에 직면해서도 외부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전파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현실은 큰물 피해와 관련한 그 어떤 외부적 지원도 허용하지 말며 국경을 더욱 철통같이 닫아 매고 방역사엄을 엄격히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일시적 도움보다는 근본적 차단이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가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민심과 민생을 최우선시하면서 위기를 극복하는 위기관리능력을 지닌 지도자라는 점을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의 열악한 보건의료체계상 지원물자 반입과정에서 자칫 우려되는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원천차단하고 자력갱생을 통해 난관을 정면돌파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남측 정부나 민간단체 차원의 수해복구 지원도 수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이날 통일부에 심각한 수재를 입은데다 코로나19로 봉쇄됐던 개성의 북측 근로자와 그 가족들에게 식량과 방역용품을 지원하겠다는 건의서를 전달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는 북한의 외부지원을 받지않겠다는 입장에 대해 “당 정치국회의에서 결정됐으니 현장에도 전달될 텐데 우리로서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개성공단 자체가 남북현실에서 불가능한 프로젝트였고 모든 일에는 예외가 있으니 우리의 정성을 남북 당국이 호의적으로 받아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북한은 경제사령탑인 내각총리를 김재룡에서 김덕훈으로 교체했다. 김재룡은 당 부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임 교수는 “김재룡은 경질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새로운 인물을 통해 경제에서 돌파구를 만들려는 것인데 빈번한 인사를 통해 분위기 쇄신을 시도하는 김정은식 용인술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